50개 주 전역을 자전거로 달리는 뉴욕 맨은

50개 주 전역을 자전거로 달리는 뉴욕 맨은 켄터키에서 ‘임박한 위험’을 마주하고 있다.

50개 주

파워볼 솔루션 임대 미국 50개 주 수도를 자전거로 돌며 1년 동안 자전거를 타고 다니던 밥 반스는
최근 미국 횡단 여행을 시작한 이래 자신이 처한 “가장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음을 알게 되었다.

뉴욕 시러큐스에 사는 52세의 반스는 4월 15일 블루그래스 주에 도착했다. 다음 날, 그는 그를 위해
36번 수도인 프랑크푸르트를 재빨리 방문했다.

그의 여행 중에 반스는 친절한 켄터키인들과 친절한 행동들, 그리고 방황하는 황소를 만났다.

자리 표시자
‘날 똑바로 쳐다봐’
부활절 오후, 반즈는 특이한 만남을 가졌다.

그가 페달을 밟고 있을 때, 그는 자동차 경적 소리를 들었다. 그때 반스는 페이스북에서 반스가 묘사한 것처럼 “내가 본 것 중 가장 큰 동물 중 하나인 거대한 불량 황소”를 알아차렸다.

부활절에 반스는 “뭔가를 원하는” 것처럼 보이는 헐렁한 황소를 우연히 발견했다. 반스는 그가 어떻게 도망쳤는지 밝혔다.
부활절에 반스는 “뭔가를 원하는” 것처럼 보이는 헐렁한 황소를 우연히 만났다. 반스는 그가 어떻게 도망쳤는지를 밝혔다.

반스는 폭스뉴스 디지털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외진 곳에 있었고 그곳에 있었다”고 말했다.

반스는 차가 경적을 울리지 않았다면, 그는 그 동물을 알아차리지 못했을지도 모른다고 설명했지만, 그가 한 것은 잘한 일이라고 말했다.

“저 황소는 뭔가를 원했다.”고 반스가 말했다. 그는 “그는 나를 똑바로 쳐다보고 있었다”며 “내 머릿속에서는 ‘어떻게 해야 하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저는 ‘페퍼 스프레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 괴물을 향해 제 자전거를 들어올릴까요?'” 그는 덧붙였다.

자리 표시자
“자전거가 찌그러질 것 같아, 내 생각엔. 그리고 저는 제가 울타리를 뛰어넘는 모습을 상상했습니다.”

“우리는 외진 곳에 있었고 그것은 거기에 있었습니다.”

결국, 반스는 그가 자전거를 계속 탔고, 동물의 머리가 돌아갔을 때 그 동물을 지나쳐 “마감”했다고 말했다.

반즈는 “나는 그 황소를 놀라게 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냥 슬쩍 스쳐지나갔죠.”

반스는 켄터키에서 만난 사람들에 대해 “모두가 매우 감미롭다”고 말했다. “그들은 친절하고 다정하다… 그들은 판단하지 않는다.”
켄터키에서 만난 사람들에 대해 “모두가 매우 감미롭다”고 말했다. “그들은 친절하고 다정하다… 그들은 판단하지 않는다.” 50개 주

사진은 켄터키 강이 오하이오 강과 합류하는 지점입니다.
사진은 켄터키 강이 오하이오 강과 합류하는 지점이다.

반스는 그가 황소와 마주했을 때 “임박한 위험”을 느꼈다고 말했다.

반스는 “그 순간 여행 중 가장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고 말했다. “그것은 진짜 거래였다.”

‘사람들이 나를 보살폈다’
반스가 최근 켄터키를 자전거로 통과했을 때, 이번 여행에서 켄터키 주를 통과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였다. 그가 켄터키를 처음 거쳤던 것은 지난 9월 그를 위해 수도 16번지인 미주리주 제퍼슨 시티로 가는 첫 번째 “스위치백”이었다.

반스는 지난 4월 두 번째로 이 주를 통과하면서 지난 9월 자신이 이 주에 대해 쓴 글을 보기 위해 페이스북을 돌아봤다고 말했다.

뉴욕 시러큐스에 사는 52세의 밥 반스는 50개의 모든 미국 수도를 자전거로 다니고 있다. 4월 16일, 반스는 켄터키주 프랭크포트의 수도 36호에 도착했다.

반스는 “최근 여행에서 우리가 본 것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켄터키는 켄터키, 켄터키는 켄터키와 같습니다. 정말 잘 됐네요.”

반스는 그가 두 번의 방문 동안 여러 가지 친절행위의 수혜자라고 말했다.

그의 첫 번째 여행 동안, 주유소의 주인은 반즈에게 그 부동산에 캠프를 차리게 했다. 그의 두 번째 여행에서 반스는 캠프장 할인을 받았고 다른 캠프장에서 무료로 머물 수 있도록 허락받았다.

반스는 “켄터키에서 사람들이 나를 돌봐준 적이 세 번 있었다”고 말했다. “멋있었어요.”

반스가 지난달 켄터키를 자전거로 통과했을 때, 이번 자전거 여행에서 켄터키 주를 통과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였다. 그가 켄터키를 처음 거쳤던 것은 지난 9월 그를 위해 수도 16번지인 미주리주 제퍼슨 시티로 가는 첫 번째 “스위치백”이었다.

반스는 그가 친근함과 친절함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반스는 “켄터키는 켄터키, 켄터키는 켄터키와 같다”고 말했다. “정말 멋졌어요.”
반스는 그가 프리를 경험했다고 말했다.

소식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