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서 말레이시아 직장 사기 피해자 DNA 검사로 신원 확인

태국서 말레이시아 직장 사기 피해자 DNA 검사로 신원 확인

태국서


토토 홍보 방콕에서 만났을 때 페락 이포에서 온 고이 치 콩과 그의 아내. 실종된 아들을 찾기 위해 방콕으로 여행을

떠난 말레이시아 부부는 5월 11일 태국-미얀마 국경 근처 매솟 병원에서 큰 아이가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알고 가슴이 아팠다.
방콕: 지난 5월 태국-미얀마 국경 근처 매솟 병원에서 사망한 남성이 디옥시리보핵산(DNA) 검사에서 취업 사기

신디케이트의 희생자로 추정되는 말레이시아인 고이 젠 펑으로 확인됐다.

DNA 검사 결과 고이치콩(99.99%)이 피해자의 친부로 밝혀졌다.

방콕에서 Chee Kong을 도운 Teruntum 시의원 Sim Chon Siang은 DNA 검사 결과 가족이 고인의 이름을 원래

이름인 Zhen Feng으로 변경하기 위해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태국서 말레이시아 직장 사기 피해자 DNA 검사로 신원 확인

그는 베르나마와의 인터뷰에서 “그 후에 화장식이 거행될 예정이다. 고인의 유골은 이번 주 금요일(9월 16일)이나

토요일(9월 17일) 이포에 있는 가족 저택으로 돌아가실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치공은 장남이 사망해 촌부리 시라차의 공동묘지에 ‘문준홍’이라는 이름으로 안장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에 유족은 DNA 검사를 위해 무덤을 다시 파는 절차를 신청했다.

9월 4일 Bernama는 Chee Kong(50)과 그의 45세 아내가 실종된 장남을 찾기 위해 방콕으로 갔다고 보고했습니다.more news

그러나 8월 30일 방콕에 도착하여 다음날 매솟으로 이동하여 아프다는 아들을 만나 매솟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예정이었을 때 Zhen Feng이 이미 5월에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11.

자신의 아들이 미얀마 미야와디(Myawaddy)에서 취업 사기 신디케이트의 피해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더욱 슬펐습니다.

또 이들 부부는 고인이 4월 11일 취업사기 신디케이트 단체에 의해 가명 ‘문준홍’과 가짜 여권번호를 이용해 병원으로 이송되기 전까지 학대를 당했다는 사실을 의사로부터 알렸다.

피해자는 병원 중환자실(ICU)에 입원했다가 지난 5월 11일 새벽 2시께 숨을 거두고 시신이 촌부리 시라차 공동묘지에 가명으로 안장됐다.

9월 2일 희생자의 가족은 약 RM40,000의 병원비를 지불하기 위해 기금을 모아야 사망 진단서를 받아 DNA 검사를 수행하고 시신을 화장하고 희생자의 유골을 Ipoh로 가져갈 수 있었습니다.

IPG(Institute of Teacher Education) 4학년 학생 Zhen Feng은 1월 19일 휴가를 위해 방콕으로 떠나 소셜 미디어 친구들을 만났고, 2월 5일 어머니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말레이시아로 돌아갈 예정이었습니다.

2월 7일 Zhen Feng의 아버지는 실종 신고를 했습니다. 3월 31일 Zhen Feng은 가족에게 연락하여 자신이 Tak Province의 Mae Sot에 있으며 치료를 위해 RM80,000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