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누리 달 궤도선 8월 3일 미국 발사 위해 출발

다누리 달 궤도선 8월 3일 미국 발사 위해 출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한국의 국산 달 탐사선 다누리가 8월 3일 플로리다에서 발사를 위해 화요일 미국으로 떠났다.

다누리 달

토토사이트 다누리호가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출발했다고 과기정통부가 밝혔다. KARI가 온도, 습도, 양압을 유지하고 충격을 흡수하도록 특별히 설계된 컨테이너에 담아 플로리다주 올랜도로 보내지고 있습니다.

목요일 플로리다의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군 정거장에 도착한 다누리는 발사장에서 연료 분사 및 발사체 연결을 포함하여 한 달 간의 검사를

받게 됩니다.
달 궤도선은 1월부터 2월까지 공개 명명 공모를 거쳐 다누리로 명명됐다. 달(달)과 누리(즐기다)의 합성어다.more news

무게 678kg에 한국 기술로 개발한 관측장비 5개와 달 표면의 가장 어두운 부분을 관측할 수 있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섀도캠(ShadowCam) 장비를 탑재했다.

발사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다누리는 8월부터 12월까지 약 4개월 반 동안 우주를 항해하고 12월에는 달 궤도에 안착하게 된다.

달 위 100km를 도는 궤도선은 2023년 2월부터 12월까지 거의 1년 동안 과학 임무를 수행합니다.

다누리 달

과기부는 우주선 달 착륙 지점 찾기, 자기장 및 감마선 측정, 우주 기반 인터넷 통신 테스트 등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기부는 “다누리 달 궤도선은 달 상공 100km를 하루 12회 공전하며 달관측과 과학기술임무를 수행하고 안테나를 통해 관측자료를 수신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국은 6월 21일 누리 우주 로켓의 성공적인 발사에 이어 다누리의 성공적인 발사로 한국이 우주 탐험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2030년까지 달 표면을 탐사할 수 있다는 계획이다.

NASA의 관측 장비를 사용하면 빛이 부족해 잘 보이지 않는 극지방 등 달 표면의 가장 어두운 부분을 관측할 수 있게 된다.

국가는 또한 Danuri가 NASA의 인간 주도 달 탐사 프로젝트인 Artemis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권현준 과기부 우주원자력빅사이언스 정책실장은 “다누리 달 탐사선의 제작 및 검사를 마쳤다.

달을 향한 성공적인 첫걸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이 말했다.
달 궤도선은 1월부터 2월까지 공개 명명 공모를 거쳐 다누리로 명명됐다. 달(달)과 누리(즐기다)의 합성어다.

무게 678kg에 한국 기술로 개발한 관측장비 5개와 달 표면의 가장 어두운 부분을 관측할 수 있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섀도캠(ShadowCam) 장비를 탑재했다.

발사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다누리는 8월부터 12월까지 약 4개월 반 동안 우주를 항해하고 12월에는 달 궤도에 안착하게 된다.

달 위 100km를 도는 궤도선은 2023년 2월부터 12월까지 거의 1년 동안 과학 임무를 수행합니다.